:::::: 삶의 향기가 더해지는 곳 대백프라자갤러리 ::::::
01_1

전시장르 : Category
 
 
  김병수 서양화전
  2020.06.02(화)~ 2020.06.07(일)
   
  분류 : 서양화

장소 : B관

작가 : 김병수
작가약력

김병수 Kim Byung Soo

계명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및 개인부스전 47회(서울,경기,대구,부산,일본,청도)

2019 아트부산(부산,BEXCO) 조형아트페어(서울,COXE) 아트광주(광주,김대중컨벤션)

2018 부산국제화랑아트페어(부산,BEXCO)

2017 화랑미술제(서울,COXE) 위드아트페어(서울,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호텔)

2016 LA art show(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서울 컨템포러리 아트페어(서울, 팔레스호텔) 대구아트페어(대구,EXCO)

SOAF(서울, COXE) 아트경주(경주,HICO) 경남국제아트페어(창원,CECO)

2015 아트부산(부산,BEXCO) 아트경주(경주,HICO) 경남국제아트페어(창원,CECO)

위드아트페어(서울,리츠칼튼호텔) 대구아트페어(대구,EXCO)

2014 달성군개청100주년기념초대전(참꽃갤러리,달성군청)

경남국제아트페어(창원,CECO)

2013 부산아트쇼(부산,BEXCO) 경남국제아트페어(창원,CECO)

2012 SOAF (서울, COEX) 대구아트페어 (대구,EXCO)

2011 SOAF (서울, COEX) 한국구상대제전 (서울,예술의 전당)

2010 아트대구 (대구, EXCO) 대구아트페어 (대구,EXCO)

2009 KCAF (예술의 전당)

2008 골든아이아트페어 (서울, COEX) NAAF2008 (일본 키타큐슈)

2006, 2007 한국구상대제전 2회출품 (예술의전당)

2003, 2004 KIAF 2회출품 (서울 COEX 인도양홀)

2002 서울화랑미술제 (서울,예술의전당)

주요소장처

광주시립미술관, 외교통상부, 터키이스탄불총영사관, 문화체육관광부, 달성군청, 대구은행, 한덕생명, 더큰병원(창원, 김해)

현: 한국 미협, 전업작가



  
내용

봄을 맞아 진달래를 소재로 한 서양화가 김병수 작가의 서양화전이 6월2일(화)부터 6월7일(일)까지 대백프라자갤러리 B관에서 진행된다. 진달래꽃을 소재로 그림을 그리고 있다. 진달래꽃이 피어나는 순간부터 사람의 곁으로 옮겨 오는 과정을 다른 크기의 화폭에 담았다. 하나의 소재를 이용해 시리즈물로 창작하는 작법이다.  

진달래꽃은 가만히 가지에 매달려 피어 있는 정적인 존재에서 벗어났다. 그의 진달래꽃은 여행의 주체가 되어 새로운 생명력을 얻었다. 그는 주로 산 정상의 험한 바위틈 같은 열악한 환경에서 단아하게 피어나는 진달래꽃을 그려 왔다.  

김작가는 "어렵게 생명을 유지해 온 진달래꽃에서 진실된 노력으로 일군 사랑과 희망을 느꼈다. 진달래꽃이 바람과 물을 타고 사람에게 가는 과정을 작품으로 남김으로써 보는 이에게 사랑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진달래꽃의 여행'이라는 주제를 정했다"고 말했다. 이번 숲갤러리에서는 그의 설명처럼 진달래꽃이 여행하는 모습을 순차적으로 볼 수 있다.  

진달래꽃의 최종 정착지는 사람이다. 작품 속에 나오는 그릇은 실제 도예가에게서 받은 도자기다. 작품은 수작업으로 만든 그릇 속에 진달래꽃을 채운 사진을 사용했다. 그릇은 사람이 만들고 사용하는 물건이다. 그림에 인물을 넣는 대신 사람을 상징하는 사물을 넣은 것이다. 그릇 속에 담긴 진달래꽃을 유화의 선명한 색감으로 표현한 '진달래꽃의 여행'이다.  

김 작가는 "예전에는 풍경화를 주로 그렸다. 나만의 소재를 얻고 싶어 여행을 했다. 그러다 깊은 산중에 또는 산 정상 바위틈에 핀 진달래꽃에 매료됐다. 진달래꽃이 지천으로 피는 봄에 산행을 간다. 직접 산에 가서 진달래꽃을 채취해 온다. 진달래꽃이 가지에 매달려 바람에 흔들리는 모습이나 계곡을 따라 흘러가는 모습 등을 카메라에 담아온다. 직접 채취해 온 진달래꽃을 그릇에 담아 사진으로 찍어 그림을 그린다"고 작업 과정을 설명했다.

작가가 재료를 채취하고 사진자료를 얻는 과정은 진달래꽃의 여행을 그대로 반영한다. 작가의 여행은 곧 그의 작품 속 진달래꽃의 여행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유화로 피어난 진달래꽃을 담은 그림 20여점을 만날 수 있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bottom